본문 바로가기
‘집사부일체’ 양희은, 박물관 같은 자택 공개…주방 뒤 광+3층 다락방까지
입력 2019-04-07 19:46

(출처=SBS '집사부일체' 방송캡처)

가수 양희은이 23년의 세월이 담긴 자택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선 양희은이 사부로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23년간 살아온 자택을 찾았다.

이날 공개된 양희은의 집은 세월의 때가 묻은 골동 물건들과 나무 바닥 등 엔틱한 나무 가구들로 이루어져 박물관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특히 모든 가구들이 세트가 아닌 개별로 이루어져 있는 것에 대해 “나는 나무를 좋아한다. 가구는 짝짝이가 좋다. 세트 싫어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요리를 좋아하는 만큼 넓은 주방과 그 너머에는 식품을 저장해 두는 광까지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 외에도 어머니의 수집품을 모아 둔 2층과 양희은의 세월이 담긴 3층 다락방까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