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양희은, 박물관 같은 자택 공개…주방 뒤 광+3층 다락방까지

입력 2019-04-07 19:46

제보하기

(출처=SBS '집사부일체' 방송캡처)

가수 양희은이 23년의 세월이 담긴 자택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선 양희은이 사부로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23년간 살아온 자택을 찾았다.

이날 공개된 양희은의 집은 세월의 때가 묻은 골동 물건들과 나무 바닥 등 엔틱한 나무 가구들로 이루어져 박물관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특히 모든 가구들이 세트가 아닌 개별로 이루어져 있는 것에 대해 “나는 나무를 좋아한다. 가구는 짝짝이가 좋다. 세트 싫어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요리를 좋아하는 만큼 넓은 주방과 그 너머에는 식품을 저장해 두는 광까지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 외에도 어머니의 수집품을 모아 둔 2층과 양희은의 세월이 담긴 3층 다락방까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관악구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 발생, 26세 남성 보라매동 거주자"…이동 동선 '17일~21일까지 대구 방문'
  • 2
    광명시청, 안내 문자 발송 "확진자 1명 명지병원 이송"…동선 확인하려 홈페이지 '폭주'
  • 3
    평택시 블로그, 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대구→포승면 도곡리 자택 거주 20대 여성

사회 최신 뉴스

  • 1
    ‘한끼줍쇼’ SF9 로운, 분당 첫사랑 기습 고백…“지금은 헤어졌다” 솔직 당당
  • 2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 3
    ‘살림남’ 율희-최민환, 방송과 함께한 임신과 출산…잠시만 이별 “잘 다녀오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