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군의 아들' 배우 이일재, 오늘(5일) 폐암 투병 중 별세…향년 59세
입력 2019-04-05 10:51   수정 2019-04-05 14:52

(출처=tvN 방송 캡처)

'장군의 아들' 배우 이일재가 오늘(5일) 새벽 폐암 투병 중 별세했다. 향년 59세.

이일재는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로 데뷔해 사랑받았다. 이후 드라마 '폭풍의 계절' '인간의 땅' '장녹수' '젊은이의 양지' '야인시대' '무인시대' '불멸의 이순신' '연개소문' '왕과 나' '각시탈' '대왕의 꿈' 영화 '해적' '장군의 아들2' '장군의 아들3' '블루 '날라리 종부전'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지난해에는 tvN '둥지탈출'에 딸들과 함께 출연해 폐암 4기 판정을 받았지만 재기를 꿈꾸며 노력하는 근황을 공개했다. 그러나 끝내 병마를 이겨내지 못하고 이날 눈을 감았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며, 발인은 오는 7일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