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항공, 6월 인천공항 전용라운지 오픈한다
입력 2019-04-05 10:25
인천발 국제선 이용객 대상…24개월 미만 유아는 무료

▲6월1일 오픈하는 제주항공 전용 ‘JJ 라운지'(제주항공)

제주항공은 오는 6월1일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는 승객 전용 공간인 ‘JJ 라운지’ 운영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라운지는 올 초 창립 14주년을 맞아 이석주 대표가 "단순히 가격이 아니라 차별화 한 경험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한 전략 중 하나다.

이로써 제주항공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취항하는 7개 국적 항공사 중에서는 3번째로 라운지를 운영하게 됐다.

위치는 제1여객터미널 4층 면세지역 28번 게이트 부근이며, 규모는 약 550㎡다. 140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크기다.

이용 대상은 국제선 승객으로 유료(사전판매)로 운영한다. 가격은 성인은 2만5000원, 어린이는 1만5000원이며 24개월 미만 유아는 무료다.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며 간단한 식음료가 제공된다. 또 어린이 동반 가족단위 여행객을 위한 가족석과 여성 여행객을 위한 파우더룸, 여행과 관련된 컨셉의 포토존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제주항공은 JJ 라운지 오픈과 함께 오는 5월31일까지 라운지 이용권을 99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사전예매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라운지 이용권은 제주항공 모바일 앱과 웹, 홈페이지에서 구입이 가능하며 이용당일 제주항공 인천발 국제선 항공권을 소지한 승객에 한해 입장이 가능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라운지 오픈은 제주항공을 타야 하는 새로운 고객 경험 요소를 추가해 경쟁사들과 근본적인 차별화 시도를 위한 전략”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