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여름 라면시장 겨냥 ‘생면식감 꼬불꼬불 물냉면’ 출시

입력 2019-04-05 09:09

제보하기

비(非)유탕 건면 선두주자인 풀무원이 여름 라면시장을 겨냥한 신제품을 선보인다.

풀무원식품은 3분만에 조리할 수 있는 매콤한 맛의 물냉면 ‘생면식감 꼬불꼬불 물냉면’(4개입, 4980원)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제품은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특수공법으로 생산해 올해 처음 출시한 냉면 제품으로, 여름 라면 시장에 새 바람을 몰고올 것으로 풀무원은 기대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현재 국내 여름 라면시장은 정체된 전체 라면시장 내에서도 최근 3년간 평균 17.5%의 성장률을 보이며 약 1400억 규모로 성장했다. 특히 비빔면 중심의 단조로운 메뉴와 경쟁 구도에서 다양한 신제품들이 나오며 새로운 시장을 형성하는 추세다.

이는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 건면을 통해 기존 유탕면으로는 구현하기 힘든 특색 있는 면 요리의 제품화가 가능해진 영향이 크다. 실제 풀무원이 지난해에 출시했던 ‘생면식감 탱탱쫄면’은 비유탕 건면 최초로 쫄면의 식감을 구현해 출시 한달 만에 170만 봉지를 판매하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풀무원식품 생면식감 사업부 송아영 PM(Product Manager)은 “이 제품은 기존 냉면류 라면 제품과는 다르게 면발에 웨이브를 넣어 면이 퍼지지 않고 빠르고 쉽게 조리가 가능하다”며 “최근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 건면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여름 라면시장도 건면을 주목하고 있어 앞으로 풀무원만의 독보적인 비유탕 건면 기술을 활용해 ‘면이 맛있는’ 여름 라면 신제품을 적극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표적인 여름 별미인 냉면은 쫄깃한 면발이 중요해 비유탕 건면에 적합한 음식이다. 가는 면을 기름에 튀기면 식감이 부드러워지고 쉽게 끊어져 냉면 면발을 구현하기 어렵다. 이에 시중에 여름 라면에는 냉면 제품이 많지 않았다.

풀무원의 ‘생면식감 꼬불꼬불 물냉면’은 조리방법이 어려운 냉면류 라면의 단점을 혁신적으로 개선한 제품이다. 풀무원만이 보유하고 있는 건면 제조기술로 쫄깃한 냉면의 식감을 구현하면서 면발에 웨이브를 주어 면이 서로 달라붙지 않고 잘 끓어 넘치지 않는다. 또 꼬불꼬불한 면발 덕분에 육수와 양념이 잘 묻어난다.

앞서 풀무원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 건면 시장이 더욱 커질 것을 예상하고 충북 음성의 비유탕 건면 라면공장 생산라인을 일 17만개에서 37만개 생산규모로 2배 이상 증설을 완료하고, 여름 라면시장을 겨냥해 이번 냉면 신제품 생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바디나인 릴레이 반값대란', 허니스크린 초성퀴즈 등장…"ㅅㅊㅅㅌㅇㅅㅇ" 정답은?
  • 2
    아이스크림에듀, ‘맞춤 학습습관 찾기 10주 캠페인’ 상품ㆍ캐시 이벤트
  • 3
    '200억 발패치 힐링패치 ㄱㅊㄱㅂㅇ' 퀴즈…정답은?

기업 최신 뉴스

  • 1
    현대중공업 노조지부장 선거 강성이냐 실리냐…2파전 돌입
  • 2
    네이버, 글로벌 시장 도전한 날…한국선 공정위 제제
  • 3
    중소기업 최고경영자과정 13기 수료식 개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