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담과 Q&A] 나노 “조선ㆍ굴뚝산업서 주문량 급증”
입력 2019-04-04 10:05

질소 산화물 제거 촉매를 제조·생산하는 나노가 환경 규제 강화 수혜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미세먼지 문제가 화두로 떠오르면서 지난해부터 선박시장은 물론 제철소나 시멘트, 정유공장 등 굴뚝산업의 수요까지 확대돼 실적 전망도 밝다.

-SCR 촉매 기술은?

“SCR의 기본 원리는 연소 후의 배기가스 안에 포함된 질소산화물이 촉매를 통과할 때 반응제인 암모니아와 요소수(Urea)를 투입해 인체에 무해한 질소와 수증기로 환원·배출하는 기술이다.”

-올해 실적 전망은?

“촉매 제품은 소모품이라서 2~3년 사용하면 교체해야 한다. 실제 2016년 미세먼지에 대한 정부 정책 효과로 2017년과 2018년 대폭적 신규 수요가 발생했다. 특히 발전소의 경우 100~120%의 증가 수요가 생겼다. 올해는 발전소의 신규 수요가 전년 대비 60% 수준으로 감소될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조선경기 회복으로 인한 선박 시장 수요가 지난해부터 대폭 증가하고 있고 제철소, 시멘트, 정유공장 등 굴뚝산업 수요가 확대되면서 매출액은 전년 대비 8% 정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

-신사업 계획은?

“현재 중국 현지법인인 나노위페이다에서 전기차 배터리에 활용되는 고순도용 TiO2(이산화티타늄) 생산설비를 연산 3000톤 기준으로 증설 중이다. 상반기 완료 후 시운전 기간을 거쳐 연내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 스페인 나노오토모티브에서 전기자동차용 부품인 로터 생산공장을 올 10월 말까지 신규 증설할 예정이므로 2020년 하반기 성과가 나올 전망이다.”

-중국 공장(TiO2) 매출 발생은?

“4분기부터 현지 로컬 전기차 부품업체에서 매출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 중국 전기차 시장이 전 세계 시장의 70%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2020년에는 3000톤 판매, 100억 원 이상의 매출 효과를 예상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