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화 탐사대’ 연예인 출신 박수무당 박도령, 90년대 댄스 가수의 ‘수상한 신내림’
입력 2019-04-03 22:39   수정 2019-04-03 22:41

(출처=MBC '실화탐사대' 방송캡처)

90년대 댄스 가수 출신의 박수무당 박도령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90년대 댄스그룹 출신의 박수무당이 손님에게 내림굿을 권하고 부당한 수익을 챙긴 정황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이날 피해자는 박도령에게 점을 보러 갔다가 신내림을 권유받고 내림굿을 받게 됐다. 비용은 무려 3천 700만원. 하지만 무속인들에 따르면 보통 신내림 굿은 1000만 원 선이라고.

특히 무속인은 신내림을 받으며 힘들어하는 여성을 보며 “신이 오지 않는 거다. 비싼 돈 주고 줄넘기하고 온 거다. 신이 오지 않는 사람들은 자리에서 뛰는 것도 힘들다”라고 설명했다.

피해 여성은 박도령의 개인방송 영상이 모두가 조작이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또한 점을 볼 때 손님들에게 해야 할 멘트까지 모두 정해줬다고. 박도령은 유난히 내림굿에 집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유는 굿 중 가장 금액이 컸기 때문.

하지만 놀라운 것은 박도령 역시 신내림을 받은 지 2~3년밖에 되지 않은 신참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승에게 3년간 가르침을 받는 것이 무속인 세계의 관례임에도 박도령은 신내림 후 1년 만에 제자를 받았다.

또한 자신은 신아빠에게 천만원을 주고 신내림굿을 받았지만 자신의 신딸들에겐 비본 3000만원 이상의 비용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박도령은 “노코멘트 하겠다”라고 했으며 개인방송 조작에 대해서는 “재연 방송 같은 거다”라고 변명해 황당함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