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로페이 강제 할당 중단하라”...박원순 시장에 반기든 서울시 공무원들
입력 2019-04-03 14:35   수정 2019-04-03 14:42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지역본부는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제로페이 강제 할당 중단을 촉구했다.

공무원노조 서울본부는 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시장은 공무원에 대한 제로페이 강제 할당을 중단하겠다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공무원 노동자가 서울시 특별교부금에 휘둘리면서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에 강제로 동원되지 않기를 원한다"며 "박원순 시장은 약속대로 공무원 강제 동원을 즉각 중단하고 실적 평가를 지난달을 마지막으로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 카드 결제 수수료 부담을 줄인다는 취지로 서울시가 지난해 12월 도입했다. 하지만 자영업자와 소비자의 제로페이 참여가 저조하자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공무원에게 가맹점 모집을 할당하고, 특별교부금 300억 원을 제로페이 실적과 연결해 자치구에 차등 지급하기로 하면서 논란이 가열됐다.

▲지하철 역사 내 제로페이 홍보 문구.(이투데이DB)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