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한도전' 종영 1주년 맞아 '깜짝 라이브방송'…"우릴 기다려주는 시청자가 있다면 꼭 돌아가겠다"
입력 2019-04-01 09:04

(출처='무한도전' 공식 인스타그램)

'무한도전'이 종영 1주년을 맞아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깜짝 라이브방송'을 진행했다.

MBC '무한도전' 멤버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조세호, 양세형, 황광희는 31일 공식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 얼마만에 인사를 드리는지 모르겠습니다. 무한도전"이라는 인사로 시청자를 반겼다.

유재석은 "오늘이 3월 31일. 딱 1년 전에 '무한도전'이 잠시 인사를 드린 날이었다. 오랜만에 멤버들끼리 모여서 밥도 먹고 얘기도 하면서 모인 김에 많은 분들께 인사를 드리고자 했다"라고 언급했다.

유재석은 "2018년 3월 31일 잠시 인사를 드리면서도 빠르면 6~7개월 안에는 인사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 내일이 만우절인데 벌써 1년 하고도 하루가 되는 날이다"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스케쥴로 인해 뒤늦게 나타났다. 박명수가 나타나자 '무한도전' 멤버들은 모두 환호하며 시청자를 향해 "무한도전"이라고 다시 인사했다.

박명수는 "1년이라는 세월이 느껴지지 않는다"라고 말했고, 이에 유재석은 "(1년이라는 세월이) 느껴진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근황을 전하는 한편, '무한도전' 녹화가 중단된 지금 아쉬운 마음을 털어놨다. 하하는 "항상 그리워했다. '무한도전' 멤버들과 통화도 했었는데, 다 모이니까 감동적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유재석은 "오늘도 '무한도전' 언제 다시 하냐는 이야기를 들었다. 물론 모든 분들이 '무한도전'을 기다리른 건 아니겠지만 기다려 주는 분이 있다는 게 감사하고, 많은 분들을 만나고 싶다"라며 "시청자분들이 우리를 기다려준다면 꼭 돌아가도록 하겠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하차한 정형돈, 노홍철과 영상통화도 진행하는 한편, 길과 전진 등 과거 멤버들에 대해서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