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햄버거병, 피해 아동 매일 10시간 투석…원인과 증상 뭐길래?
입력 2019-03-28 23:38

(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햄버거병 피해 아동 어머니가 인터뷰를 한 가운데 그 원인과 증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JTBC ‘뉴스룸’에서는 ‘햄버거병’이라고 불리는 용혈요독증후군(Hemolytic uremic syndrome, HUS)으로 고통받고 있는 아동의 어머니가 참석해 고통을 호소했다.

금년에 초등학교 입학한 피해 아동은 2년 전인 4살 무렵 햄버거를 먹고 신장 기능의 90%를 잃었다. 현재 매일 밤 10시간 이상씩 기계로 투석을 받는 상황. 이로 인해 학교생활은 물론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알렸다.

‘햄버거병’은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증의 일종으로 감염 뒤 신장 기능이 저하 돼 생기는 질환이다. 원인으로는 오염된 햄버거 패티 등 간 고기를 섭취한 경우가 가장 크다고 알려져 있지만 멸균되지 않은 우유, 주스, 균에 오염된 채소 등에서도 걸릴 수 있다.

증상으로는 몸이 붓거나, 혈압이 높아지고 경련이나 복통이 발생할 수 있다. 유아 환자의 약 10%가 합병증을 일으키고 그중 2~7%는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고령자의 경우 용혈성 요독 증후군으로 인한 사망률은 무려 50%다.

한편 27일 JTBC 측은 보도를 통해 수사 과정에서 맥도날드가 대장균에 오염된 패티가 이미 팔린 것을 감추기 위해서 ‘관련 재고가 없다’고 거짓말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시민단체와 정치권에서도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