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혁민, 정준영 사생활 폭로→네티즌 갑을박론…“원래 문란한 사람이었다”
입력 2019-03-26 19:53

(출처=강혁민SNS)

정준영의 사생활을 폭로한 유튜버 강혁민이 계속되는 논란에 해명에 나섰다.

강혁민은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과거 정준영의 문란한 사생활에 대해 폭로했다.

강혁민은 정준영과 1년 동안 ‘얼짱시대’를 함께 했다. 당시 정준영은 병적일 정도로 여성과의 잠자리에 집착했으며 그것을 자랑하는 부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몰카충’까지 진화를 했을 줄은 몰랐다. 언젠가 터질 것이라고 예상했는 좀 늦게 터졌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네티즌은 “왜 이제야 폭로하느냐”, “같이 놀던 친구를 팔아먹느냐” 등의 지적을 이어갔다. 이에 강혁민은 자신의 SNS를 통해 “그런 적 없다. 오히려 피해 다녔다”, “방관한 것이 아니다. 문란한 줄 알았지 몰카범인 거 몰랐다”라고 1차 해명에 나섰다.

그러면서 해당 내용을 폭로한 것에 대해 “‘몰카가 죄라면 대한민국 남자들도 모두 죄인’이라는 발언을 보고 그렇지 않은 착한 사람과 여성을 물건 취급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논란은 계속됐고 강혁민은 ‘남의 불행이 너의 행복이냐’라는 네티즌의 지적에 “리나라 언제부터 이렇게 범죄에 너그럽고 가해자 중시하는 사회냐”라며 2차 반박에 나섰다.

강혁민은 “몰카 찍히고 성범죄 당한 사람들은 행복하고 싶어서 찍힌 거냐”라며 “저는 작은 것도 감사하고 소중히 하며 하루하루 행복한 사람이다. 저런 댓글 다는 사람들은 앞으로 범죄자 절대 욕하지 말고 살길 바란다”라고 분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