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김다운 오늘(26일) 검찰 송치…언론에 얼굴 공개
입력 2019-03-26 08:15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김다운(연합뉴스)

'이희진 씨 부모살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26일 수사를 마무리하고 피의자 김다운(34) 씨를 검찰에 넘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강도살인 등 혐의로 김 씨를 이날 오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구속 송치한다.

25일 경찰이 신상공개위원회를 통해 김 씨의 신원 공개를 결정함에 따라 김 씨 얼굴은 이날 송치 도중 언론에 공개된다.

김 씨는 지난달 25일 중국 동포인 A(33) 씨 등 3명을 고용해 경기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 아파트에서 이 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5억 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 씨 부모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했다.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기고, 범행 현장을 빠져나갔다.

김 씨는 지난해 4월 이 씨 불법 주식거래와 투자유치 등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 인터넷 카페모임 관계자를 만났다. 이후 이 씨 주변에 대한 정보를 캐내려 하는 등 이번 범행을 1년 가까이 준비했다.

김 씨는 살인에 대해 공범들이 한 짓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경찰은 그가 강도살인 범행 전반을 계획하고 실행에 옮긴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후 2시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수사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