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림청, 남북 협력으로 온실가스 감축 나선다
입력 2019-03-25 18:44
기후 분야 협력 첫 공식화…올해부터 조림 기반 조성 본격화

▲남북 산림협력 회담 남쪽 수석대표를 맡은 박종호 산림처 차장(왼쪽)과 북쪽 수석대표를 맡은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총국장이 지난해 10월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산림청이 남북 협력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기로 했다. 산림청이 단순 조림을 넘어 기후 분야 협력 사업 추진 의사를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투데이가 입수한 산림청 ‘탄소흡수원 증진계획’에 따르면 산림청은 ‘남북 산림 협력’을 올해 추진 주요 과제로 꼽았다. 탄소흡수원은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산림자원을 말한다. 지난해 발표된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로드맵’에서 정부는 2030년까지 산림 흡수나 국외 배출권 구매 등을 통해 온실가스 3830만 톤을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이 중 일부를 북한 지역 조림을 통해 받은 온실가스 배출권으로 충당한다는 게 산림청의 구상이다.

북한은 2016년 국제 지원을 전제로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6054만 톤을 추가 감축할 수 있다고 유엔(UN)에 보고했다. 이 중 일부를 남북 산림 협력 사업을 통해 감축하면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배출권도 함께 나눌 수 있다. 산림청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2021년부터 20년간 남북 공동 조림 사업을 추진하면 이산화탄소 배출량 6100만 톤을 줄이고 1006억 원 규모의 배출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산림청은 올해 남북 산림 협력을 위한 기반 마련에 전념할 계획이다. 우선 올 11월 문을 여는 강원 고성군 평화양묘장에서 북쪽 땅에 심을 묘목 시범 생산을 시작한다. 산림청은 2021~2022년 평화양묘장에서 생산한 묘목을 본격적으로 북측에 옮겨 심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이와 함께 스마트 양묘장을 갖추는 경기 파주시 남북산림협력센터도 올해 안에 첫 삽을 뜬다.

이충국 한국기후변화연구원 탄소배출권 센터장은 “북한 지역 산림 황폐화 문제가 심각하다는 점에서 배출권 확보 측면에서 상당한 사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비용 부담과 정치적 불확실성이 변수다. 과거 이명박 정부는 북한 조림에 30조 원이 넘는 비용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이후 북한 인건비 상승을 고려하면 현재 비용은 더 커졌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우려다.

일부 전문가는 산림 사업 자체는 제재 예외 사항이지만 도로 등 조림에 들어가는 인프라 구축은 북미 대화 등 정치적 사안과 맞물릴 수밖에 없다고 본다. 김상협 카이스트 녹색성장대학원 초빙교수는 “잠재력이 있는 사업이지만 북미 관계 등 정치적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