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랑ㆍ초록색 소파 만나요” 롯데百, 패브릭 소파 브랜드 ‘에싸(ESSA)’ 론칭
입력 2019-03-25 09:46   수정 2019-03-25 11:05
분당점 29일 오픈...프리미엄 원단의 신소재 패브릭 사용해 관리 용이

▲델에스테 4인 카시미라 패브릭 소파(롯데쇼핑 제공)

롯데백화점 분당점은 29일 프리미엄 패브릭 소파 브랜드 ‘에싸(ESSA)’를 론칭한다고 25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이 이처럼 신소재 프리미엄 소파 매장을 오픈하는 것은 최근 소비 트렌드인 가심비 열풍과 더불어 리빙 시장에서도 하이엔드 상품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가죽 제품으로 튼튼하고 때가 묻어도 티가 나지 않는 어두운 색깔의 소파를 선호했던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색감이 좋은 인테리어가 각광받으며 밝은 색상의 신소재 패브릭 소파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롯데백화점의 신소재 패브릭 소파의 경우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60%가량 신장했으며, 1월과 2월 매출 역시 40%가량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롯데백화점 분당점에서 론칭한 ‘에싸’는 국내 소파 제조 1위 업체인 ‘자코모(JAKOMO)’와 함께 1년여의 준비 끝에 론칭한 프리미엄 패브릭 소파 브랜드다. 유럽 명품 가구사들이 사용하는 패브릭 소재인 카시미라를 사용했으며, 잔류성 유해물질(PFC)을 사용하지 않아 매우 안전하고 이지클린 기능이 탁월해 관리가 용이하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롯데백화점과 자코모(JAKOMO)가 원자재 선정부터 디자인 개발, 제조 등 소파 제작 제반 과정을 직접 운영해 론칭했기 때문에, 고객들이 프리미엄 원단 신소재 패브릭 소파를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대표적으로, 독일 명품 소파 브랜드인 히몰라(Himola)의 최상위 패브릭 소재를 사용한 ‘델에스테 4인 카시미라 패브릭 소파’를 395만 원에, 다양한 컬러와 부드러운 촉감을 자랑하는 ‘칼리스트 3.5인 러스티카 패브릭 소파’를 299만 원에 판매한다.

이승현 롯데백화점 가구 바이어는 “리빙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상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작년부터 신소재 프리미엄 소파를 준비해 선보이게 됐다”며 “에싸(ESSA)를 통해 가죽 소재의 전통적인 소파에서 벗어나 산뜻한 색감의 패브릭 소파를 찾는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백화점은 향후 프리미엄 패브릭 소파 브랜드 ‘에싸’를 분당점에 이어 잠실점과 부산본점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