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창욱, 버닝썬 ‘대만 린사모’ 논란…‘그알’ 측 “연예인 친분 과시 맥락으로 사용한 것”
입력 2019-03-24 15:58

(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이 배우 지창욱을 둘러싼 ‘린사모’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4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방송 중 배우 지창욱 씨가 나온 장면은, 버닝썬의 해외투자자 ‘린사모’가 한국 연예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인물이라는 맥락에서 사용된 것”이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창욱 씨가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는 아니고 확인된 바도 없음을 밝힌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버닝썬 게이트’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이 과정에서 ‘버닝썬’의 해외투자자 ‘린사모’가 등장했고 지창욱과 함께 촬영한 사진이 공개돼 그가 ‘버닝썬’과 연관되어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다.

이에 지창욱 측은 린사모와 전혀 관련이 없을뿐더러 팬이라는 요청에 응해준 사진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추측성 루머 작성과 유포 등 불법 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창욱은 2017년 입대 후 백골 부대에서 복무 중이며 최근 군 뮤지컬 ‘신흥무관학교’을 통해 활약하고 있다. 오는 4월 전역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