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불리해질 수 있어"…정준영 구속, 이래서 용인됐다

입력 2019-03-22 10:20

제보하기

(연합뉴스)

가수 정준영에 대한 구속 결정이 내려진 배경에는 피해 여성 배려 차원의 심사숙고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부장판사는 정준영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재판부는 증거 인멸 우려와 더불어 피해자 측 법익 침해가능성을 구속 사유로 들었다.

정준영에 대한 이같은 구속 사유는 유명 연예인인 그의 지위를 상당부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법정구속 없이 사회적 신분이 유지될 경우 정준영 사건 피해 여성들이 자칫 2차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

한편 정준영은 구속 결정 이후 유치장에 수감된 상태로 최장 10일 간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정준영과 더불어 클럽 버닝썬 전 직원 김모 씨도 불법 동영상 공유 혐의로 구속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사회 최신 뉴스

  • 1
    현대중공업그룹, ‘농어촌 살리기 캠페인’ 진행
  • 2
    천명훈 기부, 이시언과 같은 금액…"작은 정성이라도 보태고 파"
  • 3
    서울시 “자가격리 무단 이탈시 재난긴급생활비 원천배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