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발인가 영향인가"…포항지진, '시한폭탄' 앞당긴 뒷이야기

입력 2019-03-20 17:31수정 2019-03-20 17:33

제보하기

(출처=KBS 1TV 방송 캡처)

포항지진이 사실상 '인재'로 규정됐다. 당국은 '유발' 대신 '촉발'이란 수식어로 포항지진의 원인을 지열발전으로 꼽았다.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대한지질학회 주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정부연구단은 "2017년 11월 있었던 포항지진은 지열발전 차 땅 속에 주입된 고압의 물이 단층대를 활성화하면서 포항지진을 촉발한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지진 위험이 상존하는 해당 지층에 지열발전이 도화선이 된 셈이다. 관련해 이날 SBS FM 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는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가 출연해 "지진 가능성이 있더라도 언제 발생할지는 알 수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곳에 물을 집어넣어 단층의 미끄럼 현상에 계기가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포항지진 관련 발표 이후 포항 시민들의 관련 소송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경북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는 지열발전 프로젝트를 주관한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낸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소년 '파이'와 벵골호랑이 '리처드'의 황홀한 표류기 - 5월 31일
  • 2
    주한미군 2명 코로나19 확진…“27일 미국서 한국 입국, 현재 격리 중”
  • 3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