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예다와 SPA 체결...이스라엘 R&D 합작법인 설립

입력 2019-03-20 13:54

바이오리더스는 이스라엘 현지 와이즈만연구소와 기술지주회사 예다를 방문해 기술이전 및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SPA, Strategic Partnership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합작법인을 통해 P53 연구개발 및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 체결로 바이오리더스는 합작법인에 1000만달러(약 113억 원)를 투자해 지분 70%를 확보하고, 나머지 30%는 예다가 출자한다. 예다는 세계 5대 기초과학 연구소인 와이즈만연구소의 기술지주회사로 지금까지 약 5000건의 특허를 발표했다.

박영철 바이오리더스 회장은 “이번 계약 체결로 암 치료용 돌연변이P53 재활성화 펩타이드 기술이전에 속도가 붙게 됐다”며 “P53 플랫폼을 활용한 항암 치료제 임상 추진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길 그라노트 마이어 예다 대표는 “P53관련 기술은 상용화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는 기술인 만큼 단순히 기술을 파는 것보다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것이 양사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며 “조속한 기간 내 합작법인 설립을 완료하고 기술이전과 공동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P53은 종양 억제 유전자로 손상된 세포를 죽이거나 복구하는 기능을 한다. 전체 암 발생 원인의 약 50%는 P53 유전자가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못해 손상된 세포가 악성 종양으로 변형되어 발생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2
    ‘무신사 스파오 슈퍼위크’ 랜덤 적립금 퀴즈…“랜덤 박스 ○○만원” 정답은?
  • 3
    ‘마이웨이’ 박병호, 사업실패→사기 당해 억대 빚… “그 사람들 다 죽었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증선위, MBN 분식회계 혐의 심의…결론 없이 30일 회의로
  • 2
    증선위, NH투자 ‘해외법인 신용공여’ 과징금 의결…23일 금융위 상정 예상
  • 3
    무디스 "한진인터내셔널 '안정적' 전망 유지…대한항공, 신용도 뒷받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