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건설, ‘더불어 상생대출’ 개시…협력사 자금줄 지원
입력 2019-03-20 10:24

포스코건설이 금융기관과 손잡고 협력사 대출을 지원한다.

포스코건설은 SGI서울보증, 신한은행과 공동으로 자사 협력사들에 보증서 담보부 대출을 지원하는 ‘더불어 상생대출’ 프로그램을 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9월 동반성장위원회, SGI서울보증, 신한은행과 공동으로 ‘포스코건설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금융지원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 협력사들이 포스코건설과의 계약관계를 근거로 보증서를 발급받아 대출을 받는 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이에 포스코건설 협력사들은 계약체결일로부터 60일 이내에 대출을 신청하면 SGI서울보증의 심사를 거쳐 보증서를 발급받아 신한은행으로부터 대출받을 수 있게 된다.

대출 한도는 계약금액의 40% 이내며, 협력사의 신용도에 따라 시중 차입금리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협력사들은 포스코건설로부터 받는 공사 기성금에서 나눠 대출금을 상환하게 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 협력사들도 금융권 대출의 길이 열렸다”며 “더불어 상생대출이 활성화되면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이 확보돼 공사수행 능력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