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마트, 연중 가장 싸게 살 수 있는 ‘와인장터’ 연다..."최대 70% 할인"
입력 2019-03-20 09:05

(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가 이달 21일부터 27일까지 서울역점, 잠실점 등 전국 30개점에서 프리미엄 와인 및 인기 와인 등을 최대 70% 할인해 판매하는 ‘와인장터’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롯데마트는 2009년부터 매년 설, 추석 이후인 봄과 가을 두차례에 걸쳐 ‘와인장터’를 진행하고 있다. 더욱이 최근 워라밸 문화 확산과 외식 감소로 인한 홈술족이 늘면서 실제 지난해 롯데마트의 와인 카테고리는 8.2% 신장했다.

이번 와인장터에서는 5000원 균일가 와인에서부터 수십만 원대 와인까지 총 500여종, 10만 병을 준비했다.

대표적인 품목으로는 죽기전에 마셔야할 와인으로 알려져 있는 ‘캔달잭슨 빈트너 샤도네이’가 3만2000원에, ‘샤또 팔머(2006)’를 38만 원에, 프랑스 보르도 지역의 최고급 와인인 ‘샤또 깡뜨메를르(2013)’를 3만5000원에, ‘JD 알록스꼬르똥’을 7만9000원에 판매한다.

레이블이나 캡실이 약간 손실됐으나 품질에는 문제가 없는 와인도 5000~9000원 균일가에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이슬라 네그라 하이타이드 까베르네쇼비뇽’(5000원), ‘발레벨보 모스까또 스푸만떼 NV’(7000원), ‘칠카스 리제르바 메를로’(9000원)이다.

또한, 봄 피크닉에 어울리는 와인을 선보여 ‘카스텔로 파비아 모스카토’를 9900원에, ‘꼬든 네그로 그란 셀렉션’을 1만2900원에 판매한다.

김웅 롯데마트 주류 MD(상품기획자)는 “와인장터는 유통업체가 명절 와인 선물세트로 기획한 와인이나 레이블 손상이 있는 와인 등을 처분할 수 있고, 소비자는 저렴한 가격에 구매 가능하기 때문에 상호 윈윈할 수 있는 행사”라며, “특히 죽기전에 마셔봐야 할 와인 및 부르고뉴 와인 등 프리미엄 와인의 특가 구매 찬스는 놓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