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러시아 최대 포털과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나선다
입력 2019-03-20 08:48

▲현대모비스와 러시아 최대 ICT업체인 얀덱스가 19일, 경기도 용인의 현대모비스 ICT연구소에서 ‘무인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행사를 가졌다.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가운데 왼쪽)과 아르카디 볼로쥐 얀덱스 사장(가운데 오른쪽)이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경기도 용인 소재 현대모비스 ICT연구소에서 러시아 최대 인터넷 검색엔진 사업자인 얀덱스와 ‘딥러닝 기반의 자율주행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과 아르카디 볼로쥐 얀덱스 사장을 비롯해 양사의 사업기획과 R&D를 담당하는 10여 명의 주요 임원진이 참석했다.

양사는 인공지능기술 기반의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동으로 개발해 글로벌 시장에 로보택시와 같은 무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단순히 플랫폼 공동 개발을 넘어 실제 모빌리티 서비스 적용을 통해 소비자 반응을 검증하는 과정에까지 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글로벌 경쟁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우선 올해 말까지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동으로 제작하고 이에 대한 성능 검증을 마치기로 했다. 무인차 플랫폼은 이 달 출시를 앞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인 신형 쏘나타를 기반으로 제작한다.

그리고 이렇게 검증된 자율주행 플랫폼을 기반으로 2020년부터는 무인 로보택시 서비스를 전개할 예정이다. 러시아 전역에 걸쳐 최대 100대까지 로보택시를 운행하면서 사업성을 검토하고, 점차 글로벌 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센서들과 제어기를 장착하고, 차량제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역할을 맡는다. 여기에 해당 플랫폼 차량에 대한 소음과 진동평가, 전파인증 등을 통해 양산 수준의 시장성과 안전성을 확보하는 것도 현대모비스의 역할이다.

얀덱스는 이렇게 구성된 플랫폼에 인공지능 기반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적용하고, 이를 현재 러시아 일부 지역에서 시범 운영 중인 로보택시를 대체해 실차 검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중장기적으로는 음성, 영상 부문에 대한 인공지능 기술과 인포테인먼트 기술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로까지 협력 분야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은 이날 체결식에서 “자율주행차 알고리즘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얀덱스와 손잡게 되어 앞으로 자율주행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양사의 기술 동맹이 최고의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카디 볼로쥐 얀덱스 대표도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을 준비하며 자동차 제어부품 전반에 대한 기술력과 센서, ECU 등 자율주행 요소기술에 대한 경쟁력을 모두 갖춘 파트너와의 협업이 절실해 현대모비스에 이번 협업을 제안했다”면서 “발전적인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놀라게 할 만한 기술과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와 얀덱스가 이처럼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을 위한 협력에 속도를 내는 것은 레벨4 이상 자율주행차와 무인 차량공유 시장이 앞으로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프로스트&설리번은 레벨4 자율주행차 시장 규모가 2019년 2조 원 수준에서, 연평균 45%씩 급성장해 2030년에는 4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무인차 공유시장 규모도 2023년 1조 원에서 2030년에는 75조 원까지 성장해 전체 차량 공유 시장의 3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