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 사업자 에스엠·엔타스 선정

입력 2019-03-19 20:15

제보하기

인천국제공항에 들어서는 국내 최초 입국장 면세점 복수사업자로 에스엠면세점과 엔타스듀티프리가 선정됐다.

인천공항공사는 19일 입찰가격 평가와 전날 사업제안서 평가 등을 종합해 제1여객터미널 사업권(AF1)과 제2터미널 사업권(AF2) 모두 에스엠면세점과 엔타스듀티프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날 두 사업자 명단을 관세청에 통보했다.

관세청은 심사를 벌여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 최종 낙찰 대상자를 선정해 인천공항공사에 통보할 예정이다. 이후 인천공항공사 측이 낙찰 대상자와 협상을 벌여 최종 낙찰자를 확정하면 임대차 계약을 맺게 된다.

입국장 면세점은 1터미널에 2곳, 2터미널에 1곳 등 총 3개가 설립될 예정이다. 1터미널 입국장 면세점은 1층 수하물 수취지역 중앙을 기준으로 동쪽과 서쪽에 하나씩 만들어진다. 각각 190㎡ 규모로 동일한 브랜드와 품목이 배치된다. 2터미널은 1층 수하물 수취지역 중앙에 1곳(326㎡)이 들어선다.

입국장 면세점에서는 향수·화장품과 주류 등을 팔며 담배와 검역 대상 품목은 판매가 제한된다. 또 판매 면적의 20% 이상을 중소·중견기업 제품으로 구성하도록 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달 1일 입국장 면세장 사업자 선정 입창 공고를 냈다. 면세 사업권은 1터미널과 2터미널이 분리돼 있으며 중소·중견기업에게만 입찰 자격이 주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기업 최신 뉴스

  • 1
    ‘갤럭시 Z 플립’ 쉴 틈 없이 풀가동…삼성전자, 제조라인 공개
  • 2
    [김준형의 오토 인사이드] 고성능 EV 슈퍼카를 향한 현대차의 ‘예언’
  • 3
    [김준형의 오토 인사이드] 코로나19 뚫고 정주행…2020 제네바 모터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