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전직 임원회 "회사 근간 흔드는 외부 세력 우려"
입력 2019-03-19 15:12

대한항공 전직 임원회(이하 전직 임원회)가 19일 대국민 성명서를 통해 KCGI와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이 단체는 "금융 자본 논리가 항공산업에 개입할 경우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직 임원회는 이날 "사모펀드 및 스튜어드십코드와 같은 금융 자본 논리가 항공산업에 개입하면 결국 국가항공산업을 저해하는 요소가 될 것"이라며 "대한항공 회사의 존립과 건전한 발전을 위해 정부, 시민단체, 대한항공 주주와 구성원 등 모든 이해 당사자들의 이해를 구하기 위해 이번 대 국민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했다.

전직 임원회는 성명서에서 △회사를 부정적으로 호도하는 외부 단체의 행위 중단 △행동주의 사모펀드 등 금융자본 개입의 폐해 △임직원 간 소통을 통한 문제 해결 노력 등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이 단체는 “대한항공은 50년의 세월 동안 전현직 임직원의 피와 땀, 눈물로 일군 회사”라며” “회사 전체를 비상식, 비윤리적인 기업으로 여론을 몰아가 회사를 위기에 빠뜨리려 하는 외부 단체는 당장 그 행위를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항공은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하며, 그 어떤 산업보다 전문성과 경영의 안전성을 요구하는 산업”이라면서 “단기적 성과나 수익을 목표로 하는 행동주의 펀드 등의 지나친 간섭과 여론 호도는 항공산업의 안전과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