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전직 임원회 "회사 근간 흔드는 외부 세력 우려"

입력 2019-03-19 15:12

제보하기

대한항공 전직 임원회(이하 전직 임원회)가 19일 대국민 성명서를 통해 KCGI와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이 단체는 "금융 자본 논리가 항공산업에 개입할 경우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직 임원회는 이날 "사모펀드 및 스튜어드십코드와 같은 금융 자본 논리가 항공산업에 개입하면 결국 국가항공산업을 저해하는 요소가 될 것"이라며 "대한항공 회사의 존립과 건전한 발전을 위해 정부, 시민단체, 대한항공 주주와 구성원 등 모든 이해 당사자들의 이해를 구하기 위해 이번 대 국민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했다.

전직 임원회는 성명서에서 △회사를 부정적으로 호도하는 외부 단체의 행위 중단 △행동주의 사모펀드 등 금융자본 개입의 폐해 △임직원 간 소통을 통한 문제 해결 노력 등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이 단체는 “대한항공은 50년의 세월 동안 전현직 임직원의 피와 땀, 눈물로 일군 회사”라며” “회사 전체를 비상식, 비윤리적인 기업으로 여론을 몰아가 회사를 위기에 빠뜨리려 하는 외부 단체는 당장 그 행위를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항공은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하며, 그 어떤 산업보다 전문성과 경영의 안전성을 요구하는 산업”이라면서 “단기적 성과나 수익을 목표로 하는 행동주의 펀드 등의 지나친 간섭과 여론 호도는 항공산업의 안전과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컬투’ 정찬우, 공황장애로 방송 중단 2년째…출연 방송도 사라져 ‘복귀 언제쯤?’
  • 2
    ‘복면가왕’ 코리안 핫도그는 버블시스터즈 강현정… ‘아메리칸 핫도그’는 정미애?
  • 3
    지숙♥이두희, 데뷔 후 첫 공개 연애…결말은 결혼? “진지하게 고려” 부케도 받아

기업 최신 뉴스

  • 1
    "'우한폐렴’ 확진 판정 전 접촉자 늘면 완전 종식까지 수개월"
  • 2
    "병원들도 우한폐렴에 면회제한 등 경계태세 갖춰"
  • 3
    겨울철 인플루엔자 주의보...증상과 예방법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