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업종, 2분기 실적 개선 기대”-하이투자증권

입력 2019-03-19 08:44

제보하기

하이투자증권은 계절적인 수요로 스마트폰 업종의 실적 개선세를 전망했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9일 “지난달 중국 내수 스마트폰 출하량은 1450만 대로 전년동기 대비 20% 역성장했다”며 “특히 애플 출하량의 대용치라 볼 수 있는 중국 시장에서의 해외브랜드 출하량은 140만대로 49.1% 역성장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스마트폰의 혁신 부족, 통신사들의 보수적인 보조금 기조, 미-중 무역분쟁 이후 둔화된 소비 등 부정적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모습”이라며 “다만 계절적으로는 바닥을 지나고 있다”고 판단했다.

고 연구원은 “역사적으로 춘절 이후 3월 출하량은 항상 크게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지난 3년간 평균 3월 출하 성장률은 66%에 달한다”며 “3월에 신규 스마트폰 모델들의 출시가 이어지기 때문인데, 계절적으로나마 중국의 업황 바닥은 지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향 수출 기업들의 수요도 이번달부터 개선되고 있는데 태양유전 등 글로벌 MLCC 업체들도 2분기 업황 개선 가능성을 언급했다”며 “결론적으로 단기적 업황 반등을 기대해볼 수 있다”고 짚었다. 이어 “당사 커버리지 내 중국향 매출이 있는 업체로 삼성전기, 와이솔, 아모텍 등이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복면가왕' 록키, 유력후보 클릭비 하현곤…성형 의혹에 "99% 의학의 힘" 쿨한 인정
  • 2
    '반달 프린스'는 마리클 리 "…가왕 '주윤발'은 위너의 강승윤?
  • 3
    [출근길] '부부의 세계' 시청률·마스크 제작 김보성, 또 대구行·손흥민 귀국, 영국 코로나19 '확산세'·지민 1위 外 (연예)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국책은행 패싱’ 두산중공업 1조 지원…특혜 논란 자초한 정부
  • 2
    금감원 "제재심 공정하게 운영"…안건 열람기간 확대
  • 3
    40년간 쌀값 3배 오를 때 강남 아파트값 84배 급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