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토부, 페루·코스타리카에 수주지원단 파견…공항·철도 인프라 협력 논의
입력 2019-03-18 11:00

정부가 중남미 해외건설 수주를 위해 수주지원단을 페루와 코스타리카에 파견했다.

국토교통부는 페루와 코스타리카에서 우리 기업의 수주를 지원하고, 인프라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6일부터 27일까지 김용석 공항항행정책관과 이건기 해외건설협회장을 공동단장으로 한 민관합동 수주지원단을 파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수주지원단은 페루와 코스타리카의 인프라 분야 주요 장관 등 고위급 인사 면담을 통해 공항·철도 등 대형 인프라 사업의 수주 지원은 물론 인프라 협력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먼저 페루에선 친체로 신공항, 메트로 3·4호선 등 대형사업 수주에 집중하기로 했다.

페루는 한반도 6배 크기의 국토와 풍부한 광물자원을 보유한 국가로 현재 국토균형 발전을 위해 도로 및 철도망 사업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수처리 및 상하수도, 전기 등 공공서비스 확대에 나서고 있어 향후 건설·인프라 시장 확대가 전망된다.

수주지원단은 페루 교통통신부가 정부 간 계약으로 추진하는 친체로 신공항 건설 및 운영 사업(총 5억 달러), 메트로 3·4호선 건설 사업(약 100억 달러)의 수주를 위해 대통령, 교통통신부 장관, 공항관계자 등과 잇달아 면담할 예정이다.

코스타리카는 철도사업 수주를 지원하고 인프라 분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향후 입찰 예정인 산호세 광역철도 건설사업(약 16억 달러), 리몬 화물철도 현대화 사업(4억5000만 달러)의 수주를 위해 영부인 및 정부 관계자와 면담할 예정이다. 아울러 산호세 광역철도 사업과 연계한 역세권 개발계획 수립을 위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및 고위급 역량 강화를 위한 국내초청 연수사업, 한-코스타리카 철도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추진 등 인프라 협력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수주지원단 파견을 계기로 페루와 코스타리카에서 실질적인 수주성과를 창출할 뿐 아니라, 중남미 시장에서 한국의 수주경쟁력이 높아지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는 해외건설 수주 제고를 위해 정부·공공기관·민간이 함께 팀 코리아(Team Korea)를 구성하고 금융지원 확대, 정보공유, 역량강화 등 수주역량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