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성관계 몰카' 정준영 비공개 소환 밤샘조사…조만간 영장
입력 2019-03-18 09:18   수정 2019-03-18 11:24

‘성관계 몰카’ 논란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30)이 경찰에 2차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았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정 씨를 재소환해 밤샘 조사를 벌인 뒤 이날 오전 돌려보냈다. 정 씨의 경찰 출석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경찰은 14일 정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러 밤샘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정 씨는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ㆍ29)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로 정 씨는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밖에도 경찰은 승리, 정준영 등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경찰 고위인사가 자신들의 뒤를 봐주는 듯한 대화가 오간 사실을 확인하고 정 씨를 상대로 경찰 유착 의혹에 관해서도 조사 중이다.

경찰은 금명간 정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