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집, 유년의 한으로 세워올려 "밥·고기 먹어본 기억 없어"

입력 2019-03-16 13:27수정 2019-03-16 13:34

제보하기

(출처=SBS 방송화면)

윤상현 집은 남들이 보기엔 그저 부러운 집이었지만 윤상현에겐 꿈의 집이었다.

윤상현의 집은 16일 SBS '너는 내운명' 재방송을 통해 다시 한번 조명됐다.

특히 윤상현은 직접 집을 지었다고 알리면서 어린시절의 부끄러움과 슬픔이 집을 짓도록 했다고 밝혔다. 윤상현은 집 설계까지 직접 팔을 걷어부치고 나섰을 정도.

윤상현은 "창피해서 친구들을 집에 데려오질 못했다. 다섯 명이 방 한칸서 잘 정도"였다며 매일 집 그림을 그렸다고 아픈 기억을 꺼내 들었다.

윤상현은 집 사정에 대해 KBS2 '승승장구'에서 보다 자세히 밝힌 바 있다. 윤상현은 "파주에서 자랐는데 당시 파주에는 산과 들, 논밖에 없었다"며 "단칸방에서 다섯 식구가 살았는데 밥과 고기는 먹은 기억이 없다. 칼국수, 수제비 등 밀가루만 주로 먹었고 개구리, 참새, 메뚜기 등을 잡아먹으며 자랐다"고 밝힌 바다.

꿈을 이룬 윤상현은 그림같은 집을 짓고 그림같은 뷰를 바라보며 살게 됐다. 그 뒤에는 오랜 기간 의(衣)와 식(食)을 줄여 집을 지은 윤상현의 자린고비 정신도 있었다. 윤상현 집에 얽힌 사연에 시청자들 역시 응원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강지영 교통사고, 촬영 후 귀가하다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현재 상태는?

사회 최신 뉴스

  • 1
    남양주시청, 18~20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진전읍 원일궁의문아파트 거주자' 등
  • 2
    사천시청, 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인천공항 내 식당' 등
  • 3
    평택시청, 21~2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청북동 청북이안아파트 거주자 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