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통사 '빅3'·유통업계, 상생협약 체결
입력 2019-03-15 11:47   수정 2019-03-15 12:11

방송통신위윈회의 주선으로 주요 이동 통신사 3곳과 유통점업계가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한국이동통신판매점협회, 전국이동통신집단상권연합회 등 총 6개 기관이 참여해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협약 체결은 이동통신 유통망 주요 이슈 논의를 위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주선해 작년 10월부터 구성·운영된 '이동통신유통망 상생 협의회'에서 논의한 결과 이뤄졌다.

상생협의회는 표준협정서ㆍ시장 안정화 정책ㆍ장려금 정책ㆍ자율규제 등 주요 현안을 놓고 논의해왔다.

협약내용은 참여기관들이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을 기반으로 표준협정서를 준수하는 것이 핵심이다.

또 이동통신 시장 활성화·페이백 등 불ㆍ편법 없는 무선시장 조성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통사와 유통점은 협약 사항의 상세 협의를 위한 별도 협의체를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