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737MAX 8, 안전 확보 전까지 운항 안한다”

입력 2019-03-14 10:21

제보하기

▲에티오피아서 추락한 보잉 B737-맥스의 잔해

이스타항공에 이어 대한항공도 잇단 사고로 논란이 되고 있는 미국 보잉사의 신형기 ‘B737 맥스 운항을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14일 "최근 잇따른 사고가 발생한 보잉737MAX 8 항공기 안전이 완벽히 확보되기 전까지는 운항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당초 보잉737MAX 8 기종을 오는 5월부터 첫 도입을 시작해 노선에 투입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번 결정에 따라 보잉 737MAX 8이 투입될 예정인 노선은 타 기종으로 대체해 운항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절대 안전 운항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항공기 도입 관련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보잉 측이 조속히 안전 확보 조치를 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B737-맥스 8 항공기 2대를 운항 중이었던 이스타항공도 이달 12일 "고객 편의와 불안 해소를 위해 운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1보] 국내 ‘우한 폐렴’ 확진 환자 두 번째 발생…역학조사 중
  • 2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1월 드라마 배우 브랜드평판 나란히 1⋅2위
  • 3
    방탄소년단, 韓 가수 최초 '그래미어워즈' 무대 선다…공연 시간·중계 어디서?

기업 최신 뉴스

  • 1
    [금주의 SNS 핫템] 옥션 “설 선물로 종근당 ‘락토핏’·제이원 ‘하희라 앰플’ 어때요?”
  • 2
    ‘삼성페이’ 결제 오류로 설연휴 첫날 시민들 불편…“생체인증 서버 오류”
  • 3
    “귀성 전 자동차 관리하세요” 블랙아이스 사고에 차 안전용품 관심 ‘쑥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