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신영 前 경찰청장, 정준영‧승리 뒤 봐줬다?…“명예를 걸고 아니다” 해명
입력 2019-03-13 20:13

(연합뉴스)

가수 정준영과 승리가 포함된 단체 카톡방에서 ‘경찰청장’이 언급된 가운데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해명에 나섰다.

13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긴급 기자간담회를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연예인과 경찰의 유착에 대해 언급하며 그들의 단톡방에서 경찰 고위 간부와 유착이 의심되는 내용이 확인 됐다고 밝혔다.

해당 카톡은 2016년 7월 오고간 것으로 업소 관련된 민원에 “경찰총장이 뒤를 봐주니 걱정 마라”라는 뉘앙스의 대화가 담겼다. 대화에서는 ‘경찰총장’이 누구인지 특정 인물이 거론되지 않았지만 당시 경찰청장이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강신명 전 경찰청장은 “승리라는 사람을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 일면식도 없다”라며 “그때가 그만두기 한 달 전이다. 명예를 걸고 아니라고 말씀드린다”라고 적극 해명에 나섰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해당 카톡방에는 승리와 정준영을 비롯해 다수의 연예인과 버닝썬 직원들이 포함되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언급된 ‘경찰총장’은 경찰에는 없는 직급으로 특정 누군가를 지목하기에는 섣부르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