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희건설,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서 1조4476억 수주…1년 치 매출 넘겨
입력 2019-03-12 18:53   수정 2019-03-13 10:35

▲목포산정근린공원 조감도(좌측), 익산팔봉공원 조감도(우측)(사진=서희건설)

서희건설이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을 통해 1조5000억 원에 육박하는 사업 물량을 확보했다.

서희건설은 7일 ‘목포 산정근린공원’, ‘익산 팔봉공원(1차, 2차)’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 두 곳에서 우선 협상자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서희건설은 두 곳의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을 동시에 수주하면서 창사 이래 최대 규모 누적 사업 물량을 확보했다. 두 사업의 규모는 매출액 기준 총 1조4476억 원으로 서희건설 연간 매출을 뛰어넘는다. 실제 2017년 서희건설 연간 매출액은 1조91억 원이다.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은 면적 5만㎡ 이상 공원을 대상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민간공원 추진자가 공원면적의 70% 이상 토지를 보상하고 공원시설을 설치해 지자체에 기부하는 조건으로 나머지 30% 이하 토지는 주거, 상업시설 등 비공원시설로 개발할 수 있게 된다.

2020년 도시공원 일몰제가 시행돼 각 지자체에서는 공원 조성을 위해 서둘러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에 건설사들은 새로운 먹거리 차원으로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목포 산정근린공원에는 서희건설 컨소시엄이 504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총면적 중 78.1%(36만8070㎡)의 공원부지에 산정하모니센터, 핑크가든, 숲속놀이터, 반려동물놀이터 등을 조성해 기부한다. 나머지 21.9% (10만3388㎡)에는 1855가구의 공동주택과 학교부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익산 팔봉공원(89만2641㎡)은 1차(69만2248㎡), 2차(19만1955㎡)로 나눠 사업이 진행된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주택시장 침체 우려로 국내 건설사들이 새로운 먹거리를 찾고 있는 상황 속에서 서희건설은 이미 5년치의 지역주택조합 사업 물량을 확보했다”며 “이번 수주로 향후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