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건설,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서 1조4476억 수주…1년 치 매출 넘겨

입력 2019-03-12 18:53수정 2019-03-13 10:35

제보하기

▲목포산정근린공원 조감도(좌측), 익산팔봉공원 조감도(우측)(사진=서희건설)

서희건설이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을 통해 1조5000억 원에 육박하는 사업 물량을 확보했다.

서희건설은 7일 ‘목포 산정근린공원’, ‘익산 팔봉공원(1차, 2차)’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 두 곳에서 우선 협상자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서희건설은 두 곳의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을 동시에 수주하면서 창사 이래 최대 규모 누적 사업 물량을 확보했다. 두 사업의 규모는 매출액 기준 총 1조4476억 원으로 서희건설 연간 매출을 뛰어넘는다. 실제 2017년 서희건설 연간 매출액은 1조91억 원이다.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은 면적 5만㎡ 이상 공원을 대상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민간공원 추진자가 공원면적의 70% 이상 토지를 보상하고 공원시설을 설치해 지자체에 기부하는 조건으로 나머지 30% 이하 토지는 주거, 상업시설 등 비공원시설로 개발할 수 있게 된다.

2020년 도시공원 일몰제가 시행돼 각 지자체에서는 공원 조성을 위해 서둘러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에 건설사들은 새로운 먹거리 차원으로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목포 산정근린공원에는 서희건설 컨소시엄이 504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총면적 중 78.1%(36만8070㎡)의 공원부지에 산정하모니센터, 핑크가든, 숲속놀이터, 반려동물놀이터 등을 조성해 기부한다. 나머지 21.9% (10만3388㎡)에는 1855가구의 공동주택과 학교부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익산 팔봉공원(89만2641㎡)은 1차(69만2248㎡), 2차(19만1955㎡)로 나눠 사업이 진행된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주택시장 침체 우려로 국내 건설사들이 새로운 먹거리를 찾고 있는 상황 속에서 서희건설은 이미 5년치의 지역주택조합 사업 물량을 확보했다”며 “이번 수주로 향후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정균 6월 결혼, 예비 신부 정민경 누구?…4살 연하의 배우 출신 ‘초혼’
  • 2
    우체국쇼핑, 마스크 한정 판매 소식에 사이트 마비…판매 가격과 구입 시기는?
  • 3
    박해진 전액기부, "코로나19 예방 이렇게 하세요"

부동산 최신 뉴스

  • 1
    경매시장 덮친 '코로나'… 부동산 경매 법정도 잇달아 휴정
  • 2
    3∼5월 서울 아파트 1만가구 입주…작년보다 3.3배로 늘어
  • 3
    반포1단지 3주구 시공사 재선정 입찰 설명회 개최…삼성물산 등 6개사 참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