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날아다니는 응급실’ 최신 소방헬기 도입…총 350억원
입력 2019-03-12 14:03   수정 2019-03-12 14:31

(출처=서울시)

서울시는 350억 원을 들여 ‘날아다니는 응급실’인 중대형 다목적 소방헬기를 도입했다.

서울시는 12일 오후 3시 김포공항 내 특수구조단 소방항공대에서 다목적 소방헬기(AW-189) 취항식을 갖고 본격 임무에 투입했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다목적 중대형 소방헬기는 이탈리아 레오나르도사가 제조한 AW-189 기종이다. 최대시속 283km, 항속거리 880km며 최대 4시간 20분 연속 비행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수도권 전역에서 긴급구조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헬기는 18명까지 탈 수 있고 인공호흡기, 심장충격기 등 응급의료장비(EMS-KIT)가 탑재돼 환자이송 중에도 응급 처치가 가능하다. 기상레이더, 열·영상 전송장비, 구조용 호이스트 등을 장착해 주ㆍ야간 인명구조 활동도 가능하다.

화재 진압에 사용되는 밤비 바켓 용량은 2000ℓ로 기존에 운용하던 헬기(AS365-N2)의 두 배가 넘는다.

서울시는 2015년 신규 헬기 도입을 추진해 지난해 12월 7일 헬기를 인수했다. 1~3월 비행훈련 및 구조현장 현지 적응 훈련을 거쳐 3월 12일 본격 운항에 들어간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에 도입되는 중대형 다목적 소방헬기는 최신 응급의료 장비를 갖춰 ‘날아다니는 응급실’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시민 구조ㆍ구급 서비스망을 항공으로 확대해 위급한 상황으로부터 시민생명을 신속하게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