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와이지엔터테인먼트, 급락 하루 만에 ‘반등’
입력 2019-03-12 09:10   수정 2019-03-12 09:10

소속 연예인인 빅뱅의 승리가 버닝썬 논란과 성매매 알선등의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와이지엔터테인먼트가 급락 하루만에 장 초반 반등하고 있다.

12일 오전 9시 9분 기준 와이지엔터테인먼트는 전일 대비 2.83% 오른 3만8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11일 와이지엔터테인먼트는 전일 대비 주가가 14.10% 급락한 3만7500원에 장을 마쳤다.

한편 승리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를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