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와이지엔터테인먼트, 급락 하루 만에 ‘반등’

입력 2019-03-12 09:10수정 2019-03-12 09:10

제보하기

소속 연예인인 빅뱅의 승리가 버닝썬 논란과 성매매 알선등의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와이지엔터테인먼트가 급락 하루만에 장 초반 반등하고 있다.

12일 오전 9시 9분 기준 와이지엔터테인먼트는 전일 대비 2.83% 오른 3만8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11일 와이지엔터테인먼트는 전일 대비 주가가 14.10% 급락한 3만7500원에 장을 마쳤다.

한편 승리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를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진매트릭스, 3.6억 규모 코로나 진단키트 공급 계약
  • 2
    디티알오토모티브, 계열사 666억 규모 채무보증 결정
  • 3
    [이시각 상한가] 세미콘라이트(▲286) - 7일 오후 12시54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