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대우건설, 국내 최초 수직이착륙무인비행기 건설현장 도입
입력 2019-03-07 11:38   수정 2019-03-07 15:03

(영상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이 1월 국내 최초로 최신 무인비행 장치인 V-TOL(수직이착륙비행드론)을 경산지식산업단지 현장에 도입해 측량, 3D 모델링 및 지형도 제작을 수행했다고 7일 밝혔다.

해당 현장은 경산지식산업지구 부지조성 공사로 면적 280만9418m², 절토량 1017만㎥, 성토량 1228만㎥의 대형 공사 현장으로 현재 토공량 관리가 공정의 주요사항이다.

대우건설이 도입한 V-TOL은 고정익의 장기간 비행과 회전익을 통한 수직이착륙 기증을 갖춘 무인비행체이다. 최대 108km/h의 비행속도로 1시간 30분을 비행할 수 있다. 한 번에 대형 부지를 촬영해 현장 측량자료를 획득할 수 있다.

또한, 고성능 IMU, RTK-GPS 및 PPK(Post Processed Kinematic) 방식을 적용해 기존의 드론보다 정밀한 측점 데이터를 산출한다.

백기현 대우건설 스마트건설기술팀장은 “기존에는 드론 측량이 소형 부지에만 국한돼 있어 대형 부지에 대해서는 항공기를 이용한 항공측량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러나 V-TOL 및 대형 고정익 드론을 통해서 최대 100km²의 부지에 대해서도 무인비행 장치를 이용한 공간정보 구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2017년 8월 자체 제작한 고정익 드론의 2시간 30분 비행으로 매핑(Mapping)과 측량을 실시해 약 6km²의 지형 데이터를 1회의 비행으로 제작했다. 이착륙장의 확보 및 이착륙시 무인기의 파손 위험으로 적용 사례가 부족했으나 수직으로 이륙과 착륙이 가능한 V-TOL 도입으로 다양한 현장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드론활용 기술을 측량 기술뿐만 아니라 토목·건축·주택·플랜트 시설물 유지 보수 및 공정 관리 등 전 분야에 확대 적용해 미래 건설의 핵심 기술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