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곤 회장 타계]차분한 빈소... 재계 조문 이어져

입력 2019-03-05 17:40

제보하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ㆍ구광모 LG그룹 회장ㆍ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조문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차분한 분위기의 박용곤 전 두산그룹 명예회장 장례식장(사진제공=안경무 기자 noglasses@)

5일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 명예회장 빈소 분위기는 비교적 차분하다. 장남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차남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등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재계 인사로서는 처음으로 빈소를 찾았다. 박 회장은 이날 오후 1시 40분께 빈소를 방문했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사진제공=안경무 기자 noglasses@)

1시 56분께 정몽규 HDC그룹 회장, 1시 58분께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황 부회장은 "(고인은) 신격호 명예회장님 하고도 친분이 있는 사이"라며 "(우리) 회장님 대신 인사드리러 왔다"고 했다.

▲정운찬 KBO총재(사진제공=안경무 기자 noglasses@)

이어 정운찬 KBO총재와 김정태 KEB 하나금융지주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 등이 장례식장을 방문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또한 뒤이어 장례식장을 찾았다.

박 명예회장은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그는 고(故)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 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 1963년 동양맥주 평사원으로 두산그룹에 발을 들였다.

빈소는 5일 오후 2시부터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발인과 영결식은 7일이며 장지는 경기 광주 탄벌동 선영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방탄소년단, 빌보드 '올해 톱 아티스트' 15위 올라
  • 2
    태국서 한국 여성 관광객, 흉기에 얼굴 찔려 중상…“범인 정신 장애 有”
  • 3
    '겨울왕국2' 개봉 17일 만에 관객수 1000만 돌파

기업 최신 뉴스

  • 1
    롯데백화점, '유니버설 100년 역사전' 개최… 밀레니얼 세대 조준
  • 2
    이마트, '프리미엄' 과일로 겨울 매출 늘린다
  • 3
    [헬스TALK]겨울철 대표적 질환 ‘치핵’...“음주와 운동부족이 원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