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행장 갖춘 드론학교 생긴다...서울시, ‘비강남권’에 1220억원 투입
입력 2019-03-05 11:12

(연합뉴스)

서울시가 강남북 불균형 해소 일환으로 교육 격차를 줄이기 위해 비(非)강남권 학교에 집중 지원한다. 시는 올해 373억 원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4년간 총 1220억 원을 비강남권 학교에 집중 투입해 교육 인프라 수준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과 5일 △고교-대학 연계 교육강좌 △사회 저명인사, 전문가 111명 '명예교사단' △미래교육환경 조성 △문화·체육 인프라 확충 등 내용이 담긴 '2019 비강남권 학교 집중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1970년대 정부이 강남개발정책으로 강북 명문고 15개가 강남으로 이전했고 1980년대 학군제 시행으로 강남 8학군이 형성되면서 교육의 강남 편중현상이 계속되고 있다"며 "교육 격차는 강남 부동산 과열 현상의 원인으로도 지목된다"고 설명했다.

(출처=서울시)

현재 강남 3구 학교시설은 구 평균 74개교로 비강남권(구 평균 52개교)에 비해 평균 22개 더 많다. 학원 등 사설 교육시설의 약 30%는 강남 3구에 집중돼 있는 상황.

서울시는 비강남 지역 교육 인프라 확충에 집중 투자한다. 드론·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교육이 이뤄질 드론교육시설 4개교, 정보기술(IT) 기반형 미래형교실 30개교, 예술활동 특별교실 27개교 등을 조성한다.

이에 11월 노원구 경기기계공업고등학교에는 직접 드론을 조종할 수 있는 실외 비행장(운동장 1만3946m²)과 연습장(잔디공간 6684m²), 교육장 등을 갖춘 드론교육원이 문을 연다. 금천구 금천문화예술정보학교, 관악구 서울산업정보학교, 동작구 서울공업고등학교에도 각 1억 원이 투입돼 '드론과학실'을 6월 조성한다. 드론 관련 시뮬레이션 실습, 드론 제작, 드론 비행 등이 가능하다. 이 밖에 미래형교실(4년간 120개교), 예술활동 특별교실(4년간 108개교) 등을 설치한다.

서울시는 교육의 질 높이기에도 나선다. 4월부터 '대학-고교 연계 교육 강좌'가 개설돼 저명한 대학 교수진 강의를 교실에서 들을 수 있다. 서울 소재 52개 대학과 비강남권 고등학교(2022년까지 총 100개교)를 1대 1로 매칭, 교수진이 직접 학교로 찾아와 빅데이터, 인문논술, 로봇제작 등 수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강좌는 큰 틀에서 정규과정, 방과후교육, 진로진학, 동아리활동 4개로 구성되며 세부 내용은 대학ㆍ고교 간 협의를 거쳐 결정된다.

(자료=서울시)

또 직종별 전문가·은퇴 저명인사 111명으로 꾸려진 '명예교사단'이 고등학교 정규수업과 방과후학교, 진로·진학 상담 등에 투입된다. 명예교사단은 △경제생활(38명) △국제문화(21명) △예술체육(20명) △방송언론(12명) △법률의료(20명) 등 5개 분야며 3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나선다.

서울시는 비강남 지역에 부족한 교내 생활체육 시설을 확충해 학교와 주민이 함께 이용하는 지역 커뮤니티 거점공간으로 만들어간다는 목표다.

올해 6개교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체육관이 없는 비강남건 학교 29개교에 실내체육관을 확충하고 도서관·북카페·헬스장이 모여있는 다목적시설을 올해 2개 학교에서 2022년까지 5개 학교로 늘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수십 년 누적돼 온 강남북 불균형 중심엔 교육불균형 문제가 자리하고 있다. 비강남 지역에 대한 균형투자지원젼략을 통해 강북 교육경쟁력을 높이고 지역 경쟁력 강화로도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올해 교육의 질을 높이고 인프라를 확충하는 투자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 시내 우수한 대학의 수준 높은 강사진, 사회 각계 분야별 전문가 역량을 비강남권 교육경쟁력 강화에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번 사업이 교육 균형 발전의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과학기술, 코딩, 예술교육 관련 시설 조성과 실내 체육관 및 다목적시설 등 문화·체육 인프라 확충으로 아이들 미래 역량을 키우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