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글로벌 5개사와 상용 수소차 충전 부품 개발한다

입력 2019-03-04 08:44

현대차ㆍ에어리퀴드 등 6개사 지난달 MOU 체결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지난달 19일 △현대차 △산업용 가스회사 에어리퀴드(Air Liquide) △수소 충전 설비회사 넬(NEL) △수소전기트럭 생산업체 니콜라(NIKOLA) △에너지 및 석유화학 그룹 쉘(Shell) △도요타(Toyota) 등 6개사가 상용 수소전기차의 대용량 고압충전 표준부품 개발을 위한 글로벌 컨소시엄 구성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컨소시엄 6개사는 상용 수소전기차의 확산 가속화와 대용량 수소충전 기술의 표준화를 위해 함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공간이 한정된 수소탱크에 가스 상태의 수소를 효율적으로 넣기 위해서는 고압(700bar)의 충전 기술과 이를 견딜 수 있는 자동차 및 충전기 부품의 표준화가 필요하다.

현대차의 넥쏘와 같은 승용 수소전기차는 고압(700bar) 충전 기술 및 부품 등이 표준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상용 수소차는 고압(700bar) 대용량 충전 기술과 부품에 대한 기준이 미비한 상황이다.

특히 상용차는 승용차보다 더 큰 용량의 수소탱크를 탑재하고 충전하는 수소 총량과 단위 시간당 주입되는 양이 많아 승용차보다 부하가 더 걸리게 된다.

현재의 상용 수소전기차는 승용 부품을 기반으로 개발돼 충전 시간이 20분 이상 소요된다. 이를 어느 충전소에서나 빠르고 안전하게 충전하기 위해서는 충전 부품의 개발 및 표준화가 필요하다.

컨소시엄은 △차량의 리셉터클(수소 주입구)과 △노즐(리셉터클과 연결) △호스(노즐과 연결) △브레이크어웨이(충전 중 외력 작용시 부품 손상없이 노즐, 호스 결합체 분리) 등 충전 설비 부품을 상용 수소전기차의 대용량 고압 수소 충전 조건에 만족하도록 개발하며 향후 점진적으로 분야를 확대해 상용 수소전기차 충전 기술의 국제적인 표준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용 수소전기차는 강화되는 배기가스 규제와 친환경 정책을 효과적으로 만족시키는 동시에 정기적인 장거리 운행이 가능하다”며 “대량의 수소를 소비하기 때문에 시장 초기 규모의 경제를 통해 수소 충전소의 경제성까지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 3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기업 최신 뉴스

  • 1
    안현호 KAI 사장 “국산헬기는 선진국형 산업…정책지원 절실”
  • 2
    금호타이어 노사, 단체교섭 잠정합의 도출
  • 3
    식약처, 세균발육 양성 '한우갈비탕' 회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