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사강 母, 사위 론 처음엔 탐탁찮아…“이제는 함께 침대에서 자기도 해”
입력 2019-03-03 14:18

(출처=MBN '모던 패밀리' 방송캡처)

이사강의 어머니가 사위 론을 처음 만났을 당시 심경을 전했다.

1일 방송된 NBN ‘모던 패밀리’에서는 11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부부가 된 이사강, 론의 신혼이 그려졌다.

이날 이사강의 어머니는 “처음에는 나이 어린 사람이라 탐탁찮게 생각해 안 봤었다”라며 “하지만 같이 지내보니 신중하고 긍정적이더라. 이제는 론이라는 사람 자체가 좋다”라고 사위 사랑을 드러냈다.

사위 론은 장모와 아내를 위해 직접 요리를 하는가 하면, 장모와도 스스럼없이 스킨습을 하는 등 친근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장모가 집을 방문하는 날이면 함께 안방 침대에서 잠을 잔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이사강과 론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식을 계기로 첫눈에 반해 연인이 됐다. 이후 1년 6개월간의 열애 끝에 지난해 11월 교제 인정과 동시에 1월 결혼 소식을 전했다.

특히 두 사람은 결혼식 전 ‘자동차 보험’이 이유가 되어 혼인신고를 마쳤고 양가 부모님의 허락하에 동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