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 사모펀드 외식업 투자, 최근 5년간 46조 넘어
입력 2019-02-28 09:25

(삼정KPMG)

해외 사모펀드의 외식업 투자가 활발히 지속되면서 최근 5년간 46조 원을 넘어섰다는 분석이 나왔다.

삼정KPMG가 28일 발간한 ‘외식업의 현재와 투자기회’ 보고서에 따르면, 해외 사모펀드의 외식업 투자는 2014~2018년 총 투자건수 364건, 투자총액 416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 기간 연평균 투자건수는 73건으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연평균 투자건수(44건) 대비 약 1.7배 증가했다. 투자규모도 최근 5년간 연평균 83억 달러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연평균 투자액(48억 달러) 대비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지난해 중국의 스타벅스로 불리는 루이싱커피(Luckin Coffee)는 중국 기반의 투자회사 센터리움캐피탈과 싱가포르투자청 등으로부터 2억 달러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미국 사모펀드 아폴로 매니지먼트는 멕시칸 패스트푸드점인 큐도바(Qdoba)에 3억 달러를 투자했다. 미국 커피브랜드 큐리그와 도넛브랜드 크리스피크림을 소유한 독일계 사모펀드 JAB홀딩은 2017년 오봉팽(Au Bon Pain), 파네라 브레드(Panera Bread) 등 다수의 베이커리 브랜드를 사들이며 글로벌 외식 업계 내 주요 투자자로 자리매김했다.

글로벌 사모펀드들은 타 사모펀드에 자사가 보유했던 지분을 재매각하는 세컨더리 세일(Secondary Sale)과 기업공개(IPO) 등 방식으로 투자금을 회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사모펀드 브릿지포인트는 지난해 패스트푸드 프랜자이즈인 프레타망제(Pret A Manger)를 15억 파운드에 매각해 10년 전 인수가격(3억4500만 파운드) 대비 5배 가까운 차익을 얻었다. 유럽계 사모펀드인 퍼미라는 2012년 일본의 대형 스시 프랜차이즈 아킨도 스시로(Akindo Sushiro)를 787억 엔에 인수해 2017년 3월 도쿄증권거래소 상장을 통해 700억 엔의 자본금을 확충했다. 같은 해 남은 지분 약 33%를 경쟁 브랜드를 소유한 신메이(Shinmei)에 380억 엔에 매각해 투자금을 회수했다.

김이동 삼정KPMG 전무는 “최근 국내 외식업의 성장 전망에 대한 보수적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외식산업은 필수적인 소비재로서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창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인 투자처”라고 설명했다.

김 전무는 “소비자의 트렌드를 파악하는 혜안과 외식 브랜드가 가지는 확장성에 대한 판단이 더욱 중요해졌고, LMD(Last Mile Delivery) 인프라 확대에 따른 배달식 분야도 눈여겨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