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승리 카톡부터 마약 의혹까지 '정면돌파'…YG vs SBS 첨예한 입장대립, 누가 진실?
입력 2019-02-27 09:50   수정 2019-02-27 09:54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빅뱅 승리가 클럽 버닝썬의 각종 의혹에 이어 카톡까지 논란에 휩싸이자 정면돌파에 나섰다.

27일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승리가 수사기관에 자진출두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는 입장을 밝혔다. YG는 "경찰 조사를 통해 마약검사 및 루머의 진실규명을 위해 협조하겠다"며 "문제가 있다면 처벌을, 거짓이라면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앞서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담긴 카톡 메시지가 보도되며 파장이 거듭되고 있는 가운데 YG측은 메시지는 날조된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최초 보도를 한 SBS funE 강경윤 기자는 텐아시아를 통해 "메시지를 조작하고 편집할 이유가 없다"며 "오히려 저질적인 표현을 순화했다"고 말해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어 누구의 입장이 진실인지 경찰조사결과에 벌써부터 시선이 쏠리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