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 유효-IBK투자증권
입력 2019-02-27 09:02

IBK투자증권은 27일 현대모비스가 주주가치 제고에 나선 가운데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도 유효하다며 기존 목표가 30만 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상현 연구원은 “회사는 3월 정기주총에 앞서 전일 컨퍼런스 콜을 통해 주주가치 제고 전략을 발표했는데 이전과 다르게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책임경영 전면에 등장했다”며 “신규 사내이사 중 정 부회장의 현대모비스 대표 취임 건이 상정됐고 현대차도 안건을 상정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배당 및 자사주 매입·소각계획 확대도 발표했다”며 “3년간 배당액 약 1조1000억 원과 내년 분기배당 도입, 1조 원 규모 자사주 매입, 자사주 약 4600억 원어치 소각 등 총 2조6000억 원 규모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한 엘리엇매니지먼트의 주주제안과 관련해서는 중장기 투자계획 및 현금 운용 계획에 기반을 둔 배당·주주환원정책을 제시해 우회적으로 반대를 표시했다”며 “책임경영과 주주가치 제고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또 “이번에 지배구조 개편안은 발표되지 않았지만 기대감은 유효하다”며 “최근 2개 분기 연속 컨센서스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고, 확대된 주주가치 환원과 ICT와 전동화 투자를 통한 성장을 제시하는 등 기반을 다지고 있다고 보여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