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디스, 한국씨티은행 독자신용도 ‘a3’ 상향
입력 2019-02-26 13:27

▲한국씨티은행이 신나는조합과 함께 23일 오전 서울 성동구 소셜캠퍼스 온에서 ‘2018 한국 사회적기업상’ 시상식을 열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맨 오른쪽), 김인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오른쪽 두번째), 정명기 신나는조합 이사장(맨 왼쪽)이 수상기업 대표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한국씨티은행)

무디스는 26일 한국씨티은행의 독자신용도와 조정 독자신용도를 ‘baa2’에서 ‘a3’로 상향했다. 단기 은행예금등급은 ‘P-1’을 재확인했다.

무디스는 또 은행의 장기 은행예금등급을 ‘A1’으로 상향 조정했다. 등급전망은 ‘안정적’이다.

무디스는 “최근 수년간 매우 우수한 자본적정성을 유지해 왔으며, 지난해 11월 14일 공시한 8275억 원의 중간배당을 반영해도 자본적정성이 매우 우수한 수준임을 고려한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수년간 비핵심 기업 고객에 대한 익스포져를 축소하고 및 무수익여신 매각/상각 등을 통해 2015년 말 이후 총여신 대비 무수익여신 비율이 0.9~1.1% 수준을 유지하는 안정적인 자산건전성을 유지했다는 설명이다.

무디스는 한국씨티은행의 위험가중자산 대비 유형보통주자본 비율이 국내 은행권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