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만원권 유통 규모 곧 100조…발행 10년 만
입력 2019-02-23 13:08

(연합뉴스)

시중에서 유통되는 5만원짜리 지폐 잔액이 100조 원 돌파를 앞두고 있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5만원권 지폐의 발행 잔액은 사상 최대인 99조1244억 원으로 전달보다 4조3976억 원 증가했다.

2009년 6월 5만원권 발행 시작 이후 9년 8개월 만에 100조 원에 바짝 다가선 것.

화폐 발행 잔액은 한은이 시중에 공급한 화폐에서 한은 금고로 다시 돌아온 돈을 제외하고 시중에 남아 유통되는 금액을 말한다.

5만원권 발행잔액이 증가한 것은 경조사비는 물론 명절 세뱃돈, 용돈 등의 용도로 수요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추석 명절이 낀 지난해 9월에도 5만원권 발행 잔액이 94조3465억원으로 전월보다 4811억원 증가한 바 있다.

5만원권 발행 잔액의 증가세는 1만원권, 5000원권, 1000원권 등 다른 지폐보다도 빠르다.

지난달 5만원권 발행 잔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4%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1만원권 잔액은 5%, 5000원권은 6.7%, 1000원권은 5.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장수 기준으로는 5만원권 지폐는 지난달 말 19억8200만장으로한 달 사이 8700만장 늘었다.

시중에 유통되는 지폐(55억9300만장) 가운데 5만원권 지폐는 35.4%를 차지했다. 1만원권은 16억4400만장, 1000원권은 16억7000만장, 5000원권은 2억9600만장 유통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