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닝썬' 개장 1년 만에 112신고 120건…마약·성추행 등
입력 2019-02-23 09:37

▲클럽 버닝썬 입구.(이투데이DB)
클럽 버닝썬이 개장한 이후 약 1년동안 접수된 112 신고만 120여 건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 항목에는 마약 및 성폭행 등도 포함돼 있었다.

22일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클럽 버닝썬 개장 이후 112 신고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이후 강남경찰서 역삼지구대로 접수된 112 신고사건 가운데 '버닝썬'과 버닝썬이 위치한 호텔 이름인 '르메르디앙'이라는 키워드를 검색했을 때 나오는 건수는 총 122건에 달한다.

신고 내용으로는 도난이 27건, 폭행 피해 및 목격 32건, 성추행 피해 및 목격 신고 5건, 마약 1건 등이었다. 성추행 피해·목격 신고 5건 가운데 1건은 현행범 체포, 2건은 임의동행, 1건은 오인 신고, 다른 1건은 발생 보고 등으로 처리됐다.

또 지난해 4월 8일에는 지인에 대한 약취유인 신고가 들어와 현행범 체포된 사례가 있었으며 9월 16일에는 마약 혐의로 체포된 일도 있었다.

한편 경찰은 지난 7월 7일 미성년자 출입 관련 출동기록이 없어졌다는 언론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당시 출동기록이 없어진 것이 아니고 112시스템에 그대로 남아 있다"며 "키워드 검색으로 출동내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착오"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