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중신용 대출고객 금리ㆍ한도 혜택 강화

입력 2019-02-21 12:22수정 2019-02-21 13:22

제보하기

케이뱅크는 대출한도 체계를 개선하고 가산금리를 인하했다고 21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중신용 고객을 대상으로 ‘슬림K 신용대출’의 한도 혜택을 확대했다. 대출 최대 한도 5000만 원까지는 그대로 유지하되 신용평가 시 중신용 고객이 기존보다 더 큰 금액을 받을 수 있도록 한도 산출 체계를 개선했다.

금리는 체크카드 이용(0.40%), 예·적금가입(0.40%), 원리금 정상납부(0.20%) 실적 충족 시 1.00%의 우대금리를 받아 최저 연 4.46%(이하 21일 기준)이다.

‘직장인K 신용대출’의 경우 가산금리를 최대 0.25%포인트 낮췄다. ‘직장인K 마이너스통장’의 인하 폭은 최대 0.35%포인트다.

변경된 가산금리는 ‘직장인K 신용대출’의 경우 기존 연 1.96~5.86%에서 1.96~5.61%로, ‘직장인K 마이너스통장’은 연 2.16~6.16%에서 2.16~5.81%로 적용됐다. 중신용 고객일수록 가산금리 인하 폭이 크도록 조정했다.

이와 함께 재직기간 조건도 동일기업 6개월에서 3개월 이상으로 대출신청 가능 대상을 확대했다.

직장인K 신용대출은 급여이체 조건 우대금리인 0.50%를 적용하면 최저 연 3.32%, 마이너스통장 최저 연 3.52%로 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케이뱅크 ‘직장인K 신용대출’과 ‘직장인K 마이너스통장’의 한도는 최대 1억5000만 원까지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격 경쟁력뿐 아니라 ICT와 융합을 통한 혁신으로 고객 혜택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영애, 집사부일체 출연진과 단체사진 '찰칵'
  • 2
    ‘연애의 맛’ 강두, 이나래와 결국 이별…이별 사유는? “개인적인 사정” 안타까워
  • 3
    ‘2019 청룡영화제’ 김우빈, 건강한 모습으로 등장…“응원해주셔서 이겨낼 수 있었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로보티즈, 다이나믹셀 ‘세계일류상품’ 선정
  • 2
    키움증권, ‘블랙 프라이스데이’ 주식 거래 감사 이벤트
  • 3
    미래에셋대우, 고객솔루션본부 금융 전문컨설팅 서비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