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에 적합한 新남북 비즈니스 모델은?…북한전문가-중소기업인 합동간담회

입력 2019-02-20 10:30

제보하기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 경제협력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가 20일 북한 전문가와 중소기업인 함께 합동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중기중앙회에서는 ‘중소기업형 남북 비즈니스 모델’을 주제로 북한 전문가와 남북 경협에 관심 있는 중소기업인이 머리를 맞댔다.

이번 간담회는 중기중앙회가 지난달에 공개한 ‘중소기업형 남북 비즈니스 모델’에 전문가와 기업인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열린 것이다. 대북전문가로 구성된 ‘경제통일위원회’와 중소기업협동조합 이사장으로 구성된 ‘통일위원회’를 합동으로 열었다.

남성욱 경제통일위원장(고려대 행정전문대학원장)이 사회를 맡았으며, 이재호 중소기업연구원 동북아경제연구센터장이 ‘중소기업형 남북 비즈니스 모델’에 대하여 주제 발표를 했다.

이재호 센터장은 주제발표에서 △진출형태별 연계 모델(합영, 합작, 단독투자 등), △결합형 모델(중소기업협동조합-북한 협동조합), △지역산업연계 모델(경제개발구, 북․중․러 접경), △공정간 연계 모델(남․북․중 연계), △Sub 진출 모델(대기업 인프라 협력) 등을 제시했다.

토론자로 참석한 이상만 중앙대학교 명예교수(경제학)는 “북한의 시장화는 ‘아래로부터의 개혁’ 가능성을 보여주었으며, 사회 현상이 되면서 북한의 재정운용 체계뿐 아니라 경제계획에도 많은 변화를 가지고 왔다”고 밝혔다.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은 “남한에 한반도 신경제구상이 있듯 북한 또한 경제개발전략을 구상하고 있다” 면서 “남북한이 win-win할 수 있는 3가지 경제협력 축으로 △노동집약적 산업 및 경공업 축(서해) △ 중화학공업 축(동해) △ICT등 기술집약산업 축(평양) 설립”을 제안했다.

임을출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의 개발수요에 부응한 비즈니스 모델 설정도 필요한 만큼 북한 기업들의 비즈니스 동향 파악 등이 충분히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며 “어떤 비즈니스 모델이 많은 고용을 창출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지를 제시하는 것도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장 통상산업본부장은 “올해 상반기 중에 북미회담 개최와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 등 남북관계의 변화를 이끌 ‘빅이벤트’가 많다”며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의 재개가 갑작스럽게 발생할지도 모르는 만큼 우리 중소기업들을 위하여 남북 비즈니스 모델과 같은 지원 제도를 준비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기업 최신 뉴스

  • 1
    ‘갤럭시 Z 플립’ 쉴 틈 없이 풀가동…삼성전자, 제조라인 공개
  • 2
    [김준형의 오토 인사이드] 고성능 EV 슈퍼카를 향한 현대차의 ‘예언’
  • 3
    [김준형의 오토 인사이드] 코로나19 뚫고 정주행…2020 제네바 모터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