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상이몽’ 김우림 母, 정겨운에 “이혼한 게 죄는 아니다”…눈물로 전한 진심
입력 2019-02-19 00:03

(출처=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캡처)

배우 정겨운이 이혼과 결혼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정겨운-김우림 부부의 신혼일기가 그려졌다.

이날 정겨운의 장모는 과거 장인을 만난 정겨운이 죄송하다 말하지 않는 모습이 너무 속상하다고 밝혔다. 이에 정겨운은 “따님을 정말 사랑하기 때문에 이 자리에 와 있다는 걸 말씀드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결국 김우림은 아버지를 생각하며 정겨운과 이별했지만 오히려 힘들어하는 딸의 모습에 어머니는 “이혼한 게 죄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정겨운의 마음에 주홍글씨처럼 남아있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지우개가 있다면 네가 그런 생각 안 하도록 지워버리고 싶다”라고 사위를 다독였다.

정겨운은 “제 이야기를 진지하게 한 적이 한 번도 없는 거 같다. 어머니께 정말 죄송하다. 너무 힘들게 해드린 것 같다”라며 “정말 죄송하다. 나이도 10살이나 많고”라며 속내를 전했다.

장모는 “우리는 네가 이혼하고 왔다는 거 조금도 신경 쓰지 않는다. 네가 미안해하면 안 된다”라고 하면서도 “나이가 많은 건 죄송할 일이다”라고 말해 눈물 속에서도 웃음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