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지엠, 정비부품 물류창고 통합 검토
입력 2019-02-18 13:56
노조 "구조조정" 반발

한국지엠이 인천 차량 정비부품 물류창고를 세종으로 이전 통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노동조합은 "구조조정 수순"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18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 정비부품지회 등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최근 인천과 세종의 물류창고를 통합해 운영하는 방안을 협의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지회에 보냈다.

국내에서 한국지엠 정비부품 물류센터는 인천·세종·창원·제주 등 4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 중에서 인천이 가장 규모가 크다.

인천시 동구 만석동에 있는 인천 물류센터는 수도권 등 한국지엠 직영정비사업소와 서비스센터 등에 차량 정비용 부품을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지회는 "이곳에서 근무하고 있는 근로자는 생산직 66명, 사무직 58명, 비정규직 13명 등 총 136명"이라고 설명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 정비부품지회는 "사측은 노조에 협의하자고 했으나 사전 조율도 없이 사실상 물류창고 통합을 통보했다"며 "이는 사실상 하나의 사업장을 폐쇄하고자 하는 또 다른 구조조정"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제공 한국지엠)

한국지엠 관계자는 "회사 운영의 효율성과 수익을 높이기 위해 물류창고 통합과 관련한 공문을 발송하긴 했으나 아직 이와 관련한 논의는 시작하지 않은 단계"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