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동훈 한국디스플레이협회장 “올해 위기지만, 더 많은 기회도 있다”
입력 2019-02-18 13:00   수정 2019-02-18 15:54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장인 이동훈 <사진>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올해 디스플레이 업계에 다양한 기회요인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18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2019년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는 이 사장을 비롯해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등 협회 임직원과 회원사 100명이 참석했다.

이 사장은 인사말에서 “보호무역주의의 확산 등 시장의 불확실성과 중국 업체들의 신규라인 가동 확대로 글로벌 시장선점 경쟁은 더욱 치열해진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경쟁국 대비 차별화 기술을 확보하고 전문성을 가진 창조적 인재 육성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디스플레이 시장이 중국의 생산량 확대로 어려움이 예상된다. 하지만 8K 및 초대형제품, 폴더블 스마트폰 등 새로운 폼팩트 혁신제품 출시, 5G 통신인프라 확대 등 더 많은 기회요인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디스플레이 협회의 2019년 비전과 7대 전략 (자료=한국디스플레이협회)

행사에서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글로벌 혁신기반 구축 및 핵심기술개발로 디스플레이 산업의 세계 허브화’ 라는 비전과 함께 7대 핵심전략 및 주요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최근 중국, 대만의 대형 LCD 신규공장 가동에 따른 가격하락 등 올해 디스플레이 산업환경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위기 속에 향후에도 지속 가능한 경쟁력 우위확보를 위한 차원이다.

이날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가 발표한 7대 핵심전략은 △디스플레이 글로벌 R&D 허브센터 구축 및 지원 △디스플레이 제조혁신 2025추진 △디스플레이 핵심기술의 효율적 보호지원 △디스플레이산업 진흥 규제 혁신 지원 강화 △IMID 전시회 학술대회 단일화, 글로벌화 △국제협력사업 전략적 지원 △회원사 간 협력 교류 활동 지원 등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