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암투병 이용마 MBC 기자 병문안…“소주성ㆍ재벌 개혁 확고하다”
입력 2019-02-17 17:00
이 기자, 문병 사실 페이스북 통해 공개…“경제정책 확고한 신념 무한 신뢰 간다”

▲암투병 중인 이용마 MBC 기자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병문안을 다녀갔다고 공개하며 문 대통령과 가족들이 같이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암투병 중인 이용마 MBC 기자를 병문안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기자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께서 문병을 다녀가셨다. 참으로 고마운 분이다”며 “나 같은 게 뭐라고 이렇게 챙겨주시니 고맙기 그지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기자는 “김정숙 여사께서 직접 보내주신 무릎담요도 아주 긴요하게 쓰일 거 같다”며 “무엇보다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기억이 될 것이다. 대통령 할아버지랑 직접 만나다니…”라고 공개했다.

그는 “대통령은 얼마 전에 윤도한 소통수석을 통해 전달한 메시지에 대해서도 직접 답을 가져왔다”며 “소득주도성장정책과 재벌 중심의 경제구조의 변화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복지확충에 대해서도 불변의 입장이다”며 “적어도 경제정책에 관한 한 확고한 신념을 가진 것 같아 무한 신뢰가 간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또 이 기자는 “대통령의 집단지성에 관한 신뢰도도 높다”며 “공론화위원회 방식의 점진적인 확대방안에 대해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방송사 사장 선임과정에 공론화위원회 방식의 국민대표단을 운영하는 방안에 대해 적극 찬성했다”면서도 “다만 법제화가 걸림돌이다”고 얘기했다.

이 기자는 “국무위원 인사청문회 통과 여부를 국민대표단에게 묻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해보겠다는 뜻을 보였다”며 “이 방안이 조만간 실행되는 걸 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기자는 13일 윤도한 소통수석이 병문안했을 때 그를 통해 대통령께 ‘소득주도 성장정책 기조를 유지해달라’는 것과 ‘공론화위원회 방식의 국민대표단 제도를 더 활성화해달라’고 두 가지 메시지 전달을 부탁한 바 있다.

이 기자는 2012년 MBC에 공정방송을 요구하며 170일간의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최승호 사장(당시 MBC PD) 등 6명과 같이 해고됐다가 2017년 12월 최 사장이 취임하면서 약 5년 만에 MBC에 돌아왔다. 해직 중이던 2016년 복막암 말기 진단으로 현재까지 투병 중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주자 시절이었던 2016년 12월에도 이 기자를 문병하고 당시 해직 언론인 복직을 약속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