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코리아, 지난해 매출액 2668억…전년비 18.6%↑

입력 2019-02-15 17:23

제보하기

슈피겐코리아는 연간 실적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액이 2668억 원으로 전년 대비 18.6%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92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실적 상승 배경으로 케이스 사업 부문의 꾸준한 성장세를 꼽았다. 케이스 사업부의 매출액이 2017년 대비 24% 성장했고, 특히 유럽시장에서 약 44% 고성장세를 기록했다.

최철규 슈피겐코리아 경영지원 부문장은 “수익성이 좋은 케이스 사업부문 성장을 통해 성장을 달성했다”며 “내년 아마존을 통한 일본, 인도 시장진출과 중국 티몰(Tmall)을 활용한 판매도 계획돼 매출성장과 더불어 이익 확대도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5G 모델의 신규 스마트폰 갤럭시 S10, 화웨이 P30 등을 비롯해 아이폰 역시 다양한 모델 출시가 예정돼 올해 슈피겐 케이스 수요도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슈피겐코리아는 스마트폰 액세서리를 주력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회사 측은 앞으로도 △글로벌 진출 시장 확대 △제품 다각화 △아마존 진출 가능성이 높은 사업 중심의 M&A 검토 등 지속적인 성장 전략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리 오빠’ 권모씨, 징역 10년 구형 “가족에게 미안해”…정준영 절친 ‘황금 인맥’의 몰락
  • 2
    [수능 D-1] "2020학년도 수능 시간표·수능 준비물 확인하세요"
  • 3
    ‘살림남2’ 김승현, 예비 신부 장정윤 작가 공개…프러포즈 현장 “선물은 다이아 반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중견기업 일감돋보기] 동원개발, 공사수익 80%가 내부거래로 발생
  • 2
    STX조선해양, 충당부채 정리에 유동성 급등...영업 현금흐름은 플러스 전환
  • 3
    [채권마감] 전일 약세 되돌림, 미중 무역협상·홍콩 불확실성 부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